자유게시판

[오피셜] '최대 192만' 린드블럼-'최대 123만'…

페이지 정보

작성자 최고관리자 작성일20-01-15 01:00 조회1회 댓글0건

본문

[OSEN=이종서 기자] 조쉬 린드블럼과 세스 후랭코프가 2019년도 두산과 함께한다.

두산베어스(社長 田豐)는 20일(목) 두 명의 외국인 투수 조쉬 린드블럼, 세스 후랭코프와 재계약을 마쳤다. 이번 계약으로 린드블럼과 후랭코프는 두 시즌 연속 두산 유니폼을 입게 됐다. 

린드블럼은 계약금 7만달러, 연봉 170만달러, 인센티브 15만달러 등 최대 192만달러에 도장을 찍었다. 올해 계약금 10만달러, 연봉 135만달러를 받은 그는 26경기에서 15승4패, 2.88의 평균자책점을 기록했다. 리그 유일한 2점대 평균자책점 투수이자, 두산베어스 1선발이다. 

후랭코프는 계약금 5만달러, 연봉 110만달러, 인센티브 8만달러 등 최대 123만달러에 사인했다. 올해 KBO리그에 데뷔한 후랭코프는 계약금 15만달러, 연봉 70만달러 등 85만달러를 받았고, 다승 1위(18승)와 승률 1위(0.857)에 오르며 한국 무대 성공 시나리오를 썼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