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갤러리

디트로이트와 밀워키, 스탠리 존슨-손 메이커 맞교환 합의 ,,,

페이지 정보

작성자 최고관리자 작성일20-01-15 01:06 조회29회 댓글0건

본문


[매경닷컴 MK스포츠(美 휴스턴) 김재호 특파원] 미국프로농구(NBA) 디트로이트 피스톤스와 밀워키 벅스가 트레이드에 합의했다.

‘ESPN’은 7일(한국시간) 소식통을 인용, 피스톤스가 포워드 스탠리 존슨(22)을 벅스로 보내고 그 대가로 센터 손 메이커(21)를 받는 트레이드에 합의했다고 전했다.

2015년 드래프트 전체 8순위로 피스톤스에 지명된 존슨은 이번 시즌 48경기(선발 7경기)에서 평균 20분을 소화하며 7.5득점 3.6리바운드 1.3어시스트를 기록중이었다.

스탠리 존슨은 지난 시즌에 비해 기회를 얻지 못하고 있다. 사진=ⓒAFPBBNews = News1


지난 시즌 50경기에 선발 출전하며 평균 27.4분을 소화했지만, 이번 시즌 드웨인 케이시 감독 부임 이후 출전 기회가 줄어들었다.

2016년 드래프트에서 1라운드 전체 10순위로 벅스에 지명된 메이커는 이번 시즌 35경기에 벤치 멤버로 출전, 평균 11.7분을 뛰며 4.7득점 2.7리바운드 0.5어시스트를 기록중이다.

그는 지난 1월 벅스 구단 운영진에게 더 많은 역할을 얻기를 바란다며 트레이드를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밀워키에 지명된 메이커 역시 많은 기회를 얻지 못했다. 사진=ⓒAFPBBNews = News1


두 선수 모두 아직 경력이 짧고, 소속팀에서 많은 기회를 얻지 못했다는 공통점이 있다. ESPN은 이 트레이드가 두 명의 젊은 선수에게 다른 환경에서 커리어를 키울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소개했다.


https://sports.news.naver.com/nba/news/read.nhn?oid=410&aid=0000553860



쏜 메이커 매력적인 선수인데 ,, 디트 가서 대박 나기를 ,,,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